1.png

 

 
 
비규제지역이 분양시장에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1분기(1~3월)에 비조정대상지역에서 청약을 받은 153개 주택형 가운데 110개 주택형이 1순위에서 마감됐다. 청약 마감률이 71.9%에 달한다.
 
 
 
이렇듯 비규제지역 내 뜨거운 분양열기는 지난해 12월 정부의 구포 강변뷰 쌍용 조정대상지역 추가지정으로 사실상 국토의 절반이 규제의 영향권에 들어선 것이 그 이유로 꼽힌다. 실제로 지난 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재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곳은 49개 지역, 조정대상지역은 111개로 전국 시군구 236개 중 절반 가까이가 규제를 받고 있다.
 
 
 
정부의 규제지역 확대 지정으로 규제를 피한 지역들의 희소성이 부각되면서 양평, 가평, 아산 등 과거 미분양의 무덤이라고 불렸던 지역에서 나섰던 신규 분양 단지들마저 대체적으로 높은 경쟁률로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포스코건설이 지난 3월 비규제지역인 아산시에서 공급한 '더샵 센트로'의 구포 강변뷰 쌍용 경우 508가구 모집에 2만6822명이 몰리며, 평균 52.8 대 1의 높은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지난 달 1일 비규제지역인 전북 군산시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이 청약에 나섰던 '군산 호수공원 아이파크'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443가구 모집에 2만 4713건의 청약 통장을 모으며 평균 55.79 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주택형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인기요인에는 실수요와 투자수요가 몰릴 수밖에 없는 환경이 조성됐기 때문이라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현재 조정대상지역은 비규제지역에 비해 대출 가능금액이 적다. 거기다 비규제지역은 유주택자도 청약이 가능한데다 구포 강변뷰 쌍용 재당첨제한이 없어, 투자수요가 유입되고 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저금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규제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대출가능한도가 높은 비규제지역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는 가운데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실수요자와, 투자수요가 동시 유입되고 있다"며 "이러한 정부의 규제정책 기조가 지속될 시 비규제지역 내 신규 분양 물량의 흥행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비규제지역 내 신규 분양 물량이 예정돼 있어 주목받고 있다.
 
 
 
일성건설은 이달 비규제지역인 포항시 남구 오천읍 구정리 528-9 일원에 구포 강변뷰 쌍용 '더 트루엘 포항'을 공급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18층, 4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25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유주택자도 청약가능하며, 전매제한도 없다.
 
 
 
유탑건설도 이달 전라북도 익산시 모현동1가 238-5번지에 최고 47층의 구포 강변뷰 쌍용 주상복합단지 '유블레스47 모현'을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47층, 2개동, 총 343가구에 전용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된다.
 
 
 
동부건설은 지난 달 경기 동두천에 공급하는 '지행역 센트레빌 파크뷰'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섰다. 생연택지개발지구 B10블록(지행동 691-2번지) 일원에 들어서며, 총 314가구 단일면적 84㎡로 구성됐다.
 
 
 
한국토지신탁은 지난 주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영진리 299-1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강릉 영진 코아루 휴티스 디오션'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섰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9층, 3개동, 전용면적 71~84㎡ 총 217가구로 조성된다.
 
 
출처:https://www.dailian.co.kr/news/view/1007718/?sc=Naver